부산시 'ITU 텔레콤 월드 자문위원회' 개최
부산시 'ITU 텔레콤 월드 자문위원회' 개최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7.07.27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운영에 대한 분야별 전문가 의견 수렴

부산시는 27일 오후 3시 20분 부산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세계최대 정보통신 전시 및 포럼 행사인 '2017 ITU 텔레콤 월드' 준비사항과 세부 실행방안에 대한 보고 및 전문가 의견 청취를 위한 'ITU텔레콤월드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을 역임한 김성태 위원장(국회의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을 비롯하여 학계, 기업, 민간협회, 정보통신기관 등 IT 및 관광, 마이스 관련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행사의 세부실행계획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2017 ITU 텔레콤 월드' 행사는 오는 9월 25일부터 9월 2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며, ITU(국제전기통신연합) 회원국 193개 국가와 산업·학계·연구 전문가를 비롯한 일반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개·폐막식 등의 공식행사와 전시회 및 비즈니스 네트워킹, 포럼(컨퍼런스)등의 부대행사 등으로 구성된다.

개막식과 환영만찬에는 한국의 ICT산업 비전 제시와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영상과 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전시회에는 22개국의 국가관과 KT, SKT, 중국 Huawei 등 ICT관련 기업관이 운영된다.

특히, 한국관에는 평창ICT관, 항공우주연구원관, 부산 스마트시티관 등을 조성해 5G·IoT·AI·VR·UHD 등 ICT기업의 다양한 신기술과 부산 스마트실증단지 조성사업의 성과를 알리게 된다.

또한, 국내 ICT분야 유망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서 신기술 발표와 글로벌 비즈니스 상담회도 운영하며 포럼에서는 전 세계 ICT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인공지능, 디지털금융, 스마트시티 등 글로벌 ICT 트렌드를 공유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자문위원회를 통해 본 행사의 분야별 실행방안을 완벽히 점검해 '스마트 시티, 부산'을 브랜드화하고 부산이 대한민국 ICT 핵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