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사이버위협 대응 '중기 로드맵' 수립
외교부, 사이버위협 대응 '중기 로드맵' 수립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세부 정책 현장 반영토록

외교부가 국가 정보 보안을 위한 '중기(2018~2022년) 로드맵' 수립에 착수했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본부 및 소속기관의 정보보안 시스템 개선 대책을 마련하고 중장기 추진 전략을 수렴하기 위해 '정보보안정보화전략계획 수립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외교부는 내달 중 외부 전문기관과 용역계약을 체결하고 4개월간 사업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올해 안에 로드맵을 수립해 내년부터는 세부 정책이 현장에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가안보 관련 부처를 겨냥한 각종 사이버 위협이 심화함에 따른 조치다.

이를 통해 취약점과 위허도를 분석해 개선 대책을 마련하고 정보보안 강화를 위한 중장기 추진 전략과 세부 과제들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인 본부와 전세계 184개 재외공관, 국내 타 부처를 연결하는 '외교정보전용망'과 '통합여권정보관리시스템' 등의 보안 강화 방안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외교부 한 관계자는 "보안 유지가 핵심인 외교 전문 등 중요한 정보에 대한 사이버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최신 사이버 위협 동향과 정보보호 기술을 반영한 정보보안 인프라 재구축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업무 환경을 구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