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고용부 장관에 김영주 유력… 文대통령, 발표시기 저울질
고용부 장관에 김영주 유력… 文대통령, 발표시기 저울질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대엽 낙마' 부담에 청문회 통과 가능성 높은 '의원카드' 내민 듯

▲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62)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명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김 의원을 노동부 장관으로 낙점하고 발표 시기를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대엽 고려대 교수가 잇따른 의혹에 낙마한 만큼 한 번 더 같은 자리에서 '낙마' 사태가 벌어진다면 후속 인사에 부담이 더 커질 것을 우려, 전문성과 청문회 통과 가능성을 동시에 고려해 '의원 카드'를 내민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새 정부 출범 후 장관직에 임명됐던 전·현직 의원 중 청문회에서 낙마한 인사는 없다.

3선의 김 의원은 서울신탁은행 노조 간부 출신으로 전국금융노조 상임위원장을 지내는 등 노동 분야에서 오래 활동했다.

19대 국회 후반기 2년은 환경노도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한편, 정부조직법이 국회에서 통과돼 새로 지명해야 하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차관급 통상교섭본부장은 국무회의에서 정부조직법이 의결되는 대로 본격적인 검증을 거쳐 후보자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