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 군사회담 결국 불발… 정부, 입장 발표 예정
남북 군사회담 결국 불발… 정부, 입장 발표 예정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7.07.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회담일로 제시한 21일에도 '묵묵부답'… 軍, 유감 및 北 호응 촉구할 듯
▲ 19일 오후 판문점에서 북한 경비병이 남측을 살피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북한 측에 제안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안했지만, 북한의 무응답으로 회담이 불발됐다.

국방부가 지난 17일 북측에 제의한 군사회담에 대해 북한은 21일 오전까지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아,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군사당국회담 제의에 대해 북한의 회신이 아직 없다"며 "서해지구 군 통신선으로 전통문을 보내지도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공식 매체도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다만 전날 노동신문은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은 채 "남조선당국이 상대방을 공공연히 적대시하면서 관계개선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여론 기만행위로 볼 수밖에 없다"라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이를 놓고 북한이 우회적으로 우리 정부의 남북 군사회담 제안을 거부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이에 국방부는 북한의 무반응에 대한 별도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방부가 낼 입장에는 북한이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를 사실상 받아들이지 않은 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전향적 태도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베를린 구상을 통해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 행위를 중단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이후 국방부는 지난 17일 북한에 군사분계선(MDL) 일대의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하며 회담 날짜를 이날로 제시했다. 회신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으로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할 남북적십자회담도 다음 달 1일 개최하자고 제의하며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 사무소로 회신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북측은 이에 대해서도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