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與野, 20일 본회의서 정부조직법 처리 잠정합의
與野, 20일 본회의서 정부조직법 처리 잠정합의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7.07.20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조직법, '물관리 일원화' 개정안에서 빠져
여야, 추경의 공무원 증원 예산 놓고 극렬 대립
▲ 지난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의 상임위 처리를 기다리며 정회가 되자 의원들이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여야는 20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처리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그러나 환경부로 물관리를 일원화하는 것은 이번 개정안에는 빠졌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민의당 이언주,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어제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잠정 합의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행정 및 인사법심사소위원회를 열어 소위 심사를 끝내고 바로 30분 후 전체회의에 올려 정부조직법 일부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위한 마지막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여야는 그동안 협상을 통해 △중소기업청을 승격한 창업중소기업부 신설, △해양경찰청·소방방재청 독립,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과학혁신본부 설치 등을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담는 것으로 의견을 모은 상태다.

다만 물관리를 환경부로 일원화하는 문제는 야당의 반대로 이번 개정안에서 바졌다. 여야는 국회에 특위를 구성해 9월 말까지 이 방안을 더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이견차가 큰 추경은 정부조직법 처리와 별개로 계속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여야는 공무원 증원예산 80억원 편성 문제를 놓고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도읍·국민의당 황주홍·바른정당 홍철호 등 교섭단체 야3당 예결위 간사는 전날 국회 정론관에서 성명을 통해 "공무원의 무분별한 대규모 신규 추가채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 하기도 했다. 

이에 대응해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 문제에 대해서는 야3당의 공조로 공무원 신규채용 증원이 막힌 것을 수용할 수 없기 때문에 당력을 결집해 정면 대응하겠"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추경 문제에 대해 여야는 7월 임시국회가 종료되는 다음 달 2일까지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박규리 기자 bgr8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