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17:44 (목)
애물단지 된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 靑 "처리방안 고민"
애물단지 된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 靑 "처리방안 고민"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07.18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이 17 오전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도착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가 애물단지로 취급되고 있다.

18일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개인 침대 처리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취임하던 2013년 2월부터 7월까지 470만 원, 669만 원, 80만 원을 주고 침대 3대를 구입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탄핵 당하면서 삼성동 집으로 거처를 옮기게 됐고, 당시 국가예산으로 구매해 사용하던 침대를 청와대 관저에 남겨뒀다.

3대의 침대가 모두 청와대 예산으로 구입한 것이어서, 함부로 파기할 수도 중고 거래를 할 수도 없는 실정이다.

새롭게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청와대 관저에 사비로 새 침대를 들였고 박 전 대통령이 쓰던 침대는 관저에서 뺐다.

이에 청와대는 우선 박 전 대통령의 침대를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룸으로 옮겨놓고 활용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