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전국 네트워크 > 대전·충청
멸종위기 상괭이 '무덤'으로 변한 태안 해안가
이영채 기자  |  esc1330@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13:50:17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가 태안군 연포 해수욕장 백사장에 방치된 채 부패되고 있다.

서해안 최대 해수욕장을 보유한 충남 태안군에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상괭이 사체가 해수욕장 곳곳에 방치된 채 부패되고 있어 환경오염 유발은 물론 해안가 미관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7일 태안군에 따르면 군은 올해들어 1월부터 5월까지 68구의 상괭이 사체를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절차를 밣아 정식 처리된 사체보다는 해안가에 방치돼 썩고 있거나 모래사장에 불법매립된 상괭이 사체가 해안가 곳곳에 즐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민제보에 따라 현장 확인결과, 해안가에 방치돼 썩고 있는 상괭이 사체는 연포해수욕장을 비롯해 몽산포, 청포대, 천리포, 백리포 등 태안군 관내 다수의 해안가 모래사장에서 발견됐다.

태안군 관계자는 "그물에 혼획된 사체보다 파도에 의해 떠 밀려온 상괭이 사체들이 많은 것 같다"며 "상괭이 사체 처리를 위해 추경예산을 세워 서산수협에 위탁처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민 A씨는 "그물에 걸린 상괭이 사체는 수협에 넘겨주면 보상해주지만 돈이 안돼 그냥 바다에 버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귀여운 외모를 가지고 있는 상괭이는 한국의 토종 돌고래이며 쇠돌고래에 속하는 종이다. 서해안에서 주로 볼수 있다.

우리나라 인근에는 3만 마리 이상이 서식하고 세계적으로 보호되고 있는 멸종위기 포유동물이다. 몸길이는 약 1.9m 무게는 69㎏ 정도에 수명은 20~30년 정도이며, 한 해 2000여 마리가 그물에 혼획돼 죽고 있다.

[신아일보] 태안/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이영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27일 카카오뱅크 등장… 저축은행들의 대응전략은?
2
<글로벌 화장품시장을 가다-①싱가포르>
중국 대체할 아세안의 전초기지를 공략하라
3
"강냉이 뽑힐래?"… 선임병 괴롭힘에 22사단 일병 투신
4
"국방부는 전자파 안전성 검증 중단하라"
5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악행 발각… "변우민 장례 치를뻔"
6
[오늘날씨] 오늘도 가마솥 더위 계속… 주말부터 장맛비
7
오찬 대신 봉사 갔지만… 홍준표가 장화 신는 방법은?
8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 대회’ 개최
9
부산시,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집중
10
공공부문 비정규직 최대 31만명 정규직 전환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