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사회일반
反유신 투쟁 밑거름 된 지하신문 '녹두' 최초 공개1971년 전남대서 벌였던 정권 비판 시위·진압 과정 소개
박고은 기자  |  gooeun_p@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13:08:3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17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산하 한국민주주의연구소가 공개한 1971년 전남대에 살포된 지하신문 '녹두' 창간호의 앞면. (사진=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광주 대학가에 비밀리에 살포돼 학생들의 반(反) 유신 투쟁의 밑거름이 된 지하신문이 최초로 공개됐다.

17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산하 한국민주주의연구소는 학술지 ‘기억과 전망’ 여름호에서 1971년 전남대학교에 뿌려진 지하신문 ‘녹두’를 최초 공개했다.

1971년 10월 13일 발간된 ‘녹두’는 발간 이틀 전인 10월 11일 전남대생 1000명이 학내에서 벌였던 정권 비판 시위와 그 진압 과정을 주요 기사로 소개했다.

실제 이 시위는 당시 중앙 일간지는 물론 지역신문에서도 기사로 다뤄지지 않았다.

이번에 ‘녹두’를 공개한 박석무(75·전남대 법학과 63학번) 다산연구소 이사장은 “녹두는 요즘으로 보면 A4 용지 두 장 크기로, 앞뒤 양면이었다”면서 “언론이 위축됐던 때 들불처럼 번지던 학생 데모를 알리기 위해 만든 찌라시 같은 신문이었던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 한 차례 간행으로 끝났지만, 학생들은 큰 영향을 받아서 발간 이튿날인 14일부터 나흘간 대대적인 데모가 계속됐다”면서 “광주민주화운동의 거점이 된 ‘녹두서점’과 전남대 투쟁단체 ‘녹두’ 탄생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전남대 녹두편집동인회는 당시 창간호에서 ‘동학의 투혼으로 민족·민주의 횃불을!’이라는 제목의 창간사로 학생들에게 동학혁명의 정신을 일깨우고자 했다.

‘봉건적 집단의 혹독한 착취 사슬에서 부지깽이와 쇠스랑으로 일어섰던 위대한 영웅 녹두장군의 혁명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면서 전봉준 장군과 같은 정신으로 군사 독재정권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이사장은 창간사에 대해 “정제되지 않은 구호 위주라 성명서나 선언문 같은 글이지만, 독재권력의 언론탄압으로 진실이 보도되지 못하던 시절에 새로운 언론의 역할을 담당하겠다는 각오가 드러나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박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김진태 "朴 재판 상식적인가?"… 문무일 "언급 부적절"
2
‘2TV 생생정보’ 세숫대야 물회 맛집… "성인 4명이서 먹어요"
3
최태원 SK 회장, 아내 노소영 관장 상대 이혼 조정 신청
4
"靑간담회 오뚜기와 같은 날에"… 모범그룹 오뚜기 '눈길'
5
송송커플 '태후' 회식 일화… 송중기 "알아서 잘하고 있어요"
6
서울 집값 8년만에 '최고 상승폭'…규제론 역부족
7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영화 5천원에 즐기자
8
SK그룹, 반도체 ‘덕’ 시가총액 '2위' 등극
9
[데스크 칼럼] 평범함으로 만들어낸 위대함
10
“LPG차 5인승 이하 RV로 확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