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0 21:33 (수)

탈북녀 임지현, 재월북… 北매체서 "시키는 대로 북한 비방해"
탈북녀 임지현, 재월북… 北매체서 "시키는 대로 북한 비방해"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7.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탈북녀 임지현씨.(사진=우리민족끼리, TV조선 방송 캡처)

탈북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국내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탈북여성이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 재월북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기구 '우리민족끼리'는 16일 '전혜성'이라는 이름의 여성이 출연하는 '반공화국 모략 선전에 이용되었던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전씨는 자신을 국내 종편의 프로그램에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출연한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임지현씨는 그러면서 2014년 탈북 이후의 한국 생활에 대해 비교적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다는 환상을 가지고 남조선으로 가게 됐다"면서 "하지만 돈을 벌기 위해 술집을 비롯해 여러 곳을 떠돌아다니며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 육체적·정신적 고통만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임지현씨는 "돈도 벌고 연기도 하고 싶어서 한국방송에 출연했다"면서 "(한국 방송에서) 시키는 대로 악랄하게 공화국을 비방하고 헐뜯을 수밖에 없었고 '돈 40만 원 벌기 쉬운 줄 아냐'는 말도 들었다"고 밝혔다.

임지현씨는 특히 방송에서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 6월 조국(북한)의 품에 안겼다. 평안남도 안주시 문봉동에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혀 최근 재입북한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임지현씨의 구체적인 입북 경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알려진 사실이 없다.

일부 탈북민들은 북한 선전매체에 나온 인물이 국내 방송에 출연한 여성이 맞다면서 그가 중국에서 유인 납치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대공수사 관계자도 "탈북자들이 북한에 남겨진 가족을 탈북시키려 중국에 갔다가 오히려 납북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해당 인물의 재입북 여부 등에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임지현씨는 지난해 12월부터 TV조선 '모란봉 클럽'에 출연했고, 올해 1월부터는 같은 방송사의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서 방송인 김진과 가상부부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임지현씨는 과거 한 방송에서 북한 인터뷰는 선전 도구로 격식을 맞춰 놓은 것이라며 무엇을 취재할 것인지 취재 내용과 답변을 달달 외우게 하고 그 다음에 취재한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