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사회일반
檢, '제보조작' 이준서 사흘째 소환… '윗선' 캐기 집중이준서 조사·공선위 통신내역 검토… '부실검증' 압박
박선하 기자  |  sunha@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4  17:38:1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된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12일 새벽 남부지검을 나서고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에 대한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문준용씨의 '취업특혜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사흘째 불러 조사한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강정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구속된 이 전 최고위원을 소환해 공명선거추진단의 부실 검증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이 제보자가 없다는 사실을 알고도 제보 폭로 기자회견을 여는 등 '확정적 고의'를 가지고 제보조작에 가담했다고 보고 '공모' 혐의를 적용했다.

따라서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을 상대로 조작된 제보 자료를 넘기고 이를 검증하는 과정에서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이었던 김성호 전 의원, 부단장이었던 김인원 변호사와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캐물을 예정이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 대선과정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대선캠프 공명선거추진단장을 역임했고 김 전 의원과 김 변호사는 각각 수석부단장과 부단장을 맡아 실무를 담당했다.

또 이 전 최고위원이 제보 공개 사흘 전인 5월 1일 조작된 카카오톡 제보를 휴대전화 메신저 로 박지원 전 대표에게 보내고 전화한 경위와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서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이 전 최고위원과 참고인들에 대한 추가 조사 등으로 관련 진술과 증거를 더 확보한 뒤 주말께 김 전 의원 등을 부른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이 의원 보좌관 김모씨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와 김 전 의원, 김 변호사의 휴대전화 통화·메시지 내역을 정밀 분석 중이다.

이를 토대로 검찰은 박 전 대표 소환 필요성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검찰은 이날 조작을 실행한 당원 이유미씨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구속기소 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박선하 기자 sunha@shinailbo.co.kr

박선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27일 카카오뱅크 등장… 저축은행들의 대응전략은?
2
<글로벌 화장품시장을 가다-①싱가포르>
중국 대체할 아세안의 전초기지를 공략하라
3
"강냉이 뽑힐래?"… 선임병 괴롭힘에 22사단 일병 투신
4
"국방부는 전자파 안전성 검증 중단하라"
5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악행 발각… "변우민 장례 치를뻔"
6
[오늘날씨] 오늘도 가마솥 더위 계속… 주말부터 장맛비
7
오찬 대신 봉사 갔지만… 홍준표가 장화 신는 방법은?
8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 대회’ 개최
9
부산시,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집중
10
공공부문 비정규직 최대 31만명 정규직 전환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