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바른정당 "추경·정부조직법 심사할 것…" 국회 보이콧 중단
바른정당 "추경·정부조직법 심사할 것…" 국회 보이콧 중단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7.07.1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혜훈 "청와대 양보 없었지만 국민 위해"…보이콧 철회
"문재인 내각, 문제투성이지만 돌이킬 수 없다면 성과 내야"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14일 "청와대의 진정성 있는 양보는 없었지만 바른정당은 국민을 위해 추경(추가경정예산)과 정부조직법 처리 심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가진 직후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추경에서) 국민 혈세가 효과 없이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심의에 들어가 철저히 따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

이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선이 사실상 마무리됐다"며 "5대 원칙을 천명하고 무결점 내각을 약속했으나 무능력·무자격자 투성이라는 게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제 (임명) 강행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고액자문료, 음주운전, 방산비리 등부적격자임을 온 국민이 알고 있고 찬성의견이 20%도 안되는 상황"이라며 "바른정당은 1기 내각 구성에 대해 분명히 문제투성이라는 점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송 장관이) 임명이 됐고 돌이킬 수 없다면 일신해서 성과를 내기를 촉구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바른정당이 국회일정 복귀로 입장을 선회하면서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추경안이 의결될 가능성이 커졌다.

국민의당도 전날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이 여당 추미애 대표의 발언을 대신해 유감 표명한 것을 계기로 추경에 협조하기로 입장을 선회했다.

[신아일보] 박규리 기자 bgr8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