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내 소통행보 시동
홍준표, 자유한국당 내 소통행보 시동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7.07.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중진 연석회의를 선수별 회의로 전환
의원 107명 순차적 회동… 상임위별 오찬
혁신 취지 설명하고 협조 당부할 듯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신임 당직자들이 11일 오전 당사 회의실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용교 조직부총장, 전희경 대변인, 홍문표 사무총장, 류석춘 혁신위원장, 홍 대표, 이종혁 최고위원, 강효상 대변인, 염동열 당대표비서실장.(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내 소통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홍 대표 측은 11일 매주 수요일마다 정례적으로 진행된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선수별 회의'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는 4선 이상의 중진의원들만 회의에 참석했지만, 앞으로는 선수별로 소속 의원 전원이 돌아가면서 회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홍 대표측은 이같은 결정에 대해 "초·재선·삼선 의원들은 당 대표를 만나 자유롭게 의견을 밝힐 기회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회의는 홍 대표가 간단하게 모두발언을 하고, 참석 의원들이 자신의 견해를 개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홍 대표는 많은 의원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여의도 당사보다는 국회에서 회의를 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첫 번째 순서로 오는 12일 초선 의원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하기로 했다.

이어 19일 재선의원, 26일 3선의원, 다음 달 2일에는 중진의원들과 회의를 하고, 그 다음 주부터 다시 초선·재선·삼선·중진의원 등의 순서로 회의를 연다.

이와 별도로 홍 대표 측은 이날부터 당내 107명 의원 전원과 오·만찬을 하며, 이른바 '혁신 토크'도 시작한다고 전했다.

이날에는 임명장을 받은 류석춘 혁신위원장, 홍문표 사무총장, 염동열 비서실장 등 신임 당직자들과 홍준표 대표가 오찬을 가진다.

이어 12일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과의 식사를 시작으로 상임위 또는 선수별로 6∼9명씩 그룹을 지어 14차례 오·만찬을 계획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이달 말까지 오·만찬을 마칠 계획이다.

홍 대표는 의원들과 오·만찬을 가지는 이유에 대해 당내 의원들에 자신이 추구하는 혁신의 취지를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해서 라고 설명했다.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 혁신이 인적 청산의 도구로 활용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는 상황에서 혁신의 성공은 결국 내부 결속에 달려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그러나 친박근혜계(친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홍 대표의 당직 인선과 당 운영 방향에 대한 불만이 계속적으로 흘러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근혜계의 이러한 움직임이 홍 대표의 소통행보에 어떠한 영향을 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아일보] 박규리 기자 bgr8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