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미세먼지 관측서 불법조업 감시까지…'드론사업 확대'
미세먼지 관측서 불법조업 감시까지…'드론사업 확대'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7.07.0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충남 보은·경남 고성 등서 '신규사업' 시연회

▲ 투입 드론 세부정보.(자료=국토부)
농업과 촬영에 편중되던 드론 사업이 미세먼지 측정 및 불법어선 정찰·추적 등으로 점차 확대 되고 있다. 가까운 시일 내에 야간공연 및 방송중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드론이 활약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다음달까지 총 3회에 걸쳐 신규 드론 시범사업 공역 공개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드론 시범사업은 지난해 2월부터 다양한 환경에서 실시된 테스트 결과를 토대로 안전기준을 연구하고 사업모형을 발굴하는 사업이다. 
 
시연회는 △10일 충남 보은군 △21일 경남 고성군 △내달 11일 부산 영도구 순으로 실시되며, 기상정보 및 미세먼지의 양을 실시간으로 관측하는 모습이 시연될 예정이다.

또, 구난신호 발생지역으로 이동해 긴급 구호물자를 배송하고, 불법조업 어선을 감시·정찰 후 추적하는 비행테스트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작년말比) △장치신고 33.5%(728대) △사용사업 업체 19.9%(205개) △조종 자격 취득자 61.3%(813명)가 증가한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과 촬영에 편중되던 사업 범위도 교육과 측량·탐사 분야로 점차 다변화 되고 있는 추세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연회는 드론을 활용한 사업모델을 소개하고 테스트 성과를 확산할 수 있는 기회"라며 "빠른 시일 내에 안전기준을 수립해 야간공연 및 방송중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동희 기자 ldh12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