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미일 정상 '대북 삼각공조' 복원… "감내못할 제재"
한미일 정상 '대북 삼각공조' 복원… "감내못할 제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0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국 정상, 1년4개월만에 회동…군사적 옵션 배제하고 '평화적 압박' 채택

▲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에 대해 한·미·일 정상이 보다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6일(독일 현지시간) 주최 도시인 독일 함부르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만찬회동을 갖고 '대북 삼각공조'를 복원하기로 했다.

한미일 3국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해 3월 미국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기간 회동한 이후 1년4개월만이다.

3국 정상은 예상했던대로 ICBM급 도발을 감행한 북한에 현재 진행 중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의 제재 논의는 물론, 양자 차원에서도 제재를 강화해 대북 압박을 최대한도로 끌어올리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고도화되고 있는 데 따른 상황 인식에서다.

3국 정상은 또 안보리 차원의 제재 조치가 신속히 도출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G20 차원에서도 북한의 도발에 대한 주요국들의 공동 대응의지를 표명하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리는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악수하고 있다.
다만 북한에 대한 직접적 군사 옵션은 배제했다.이날 회동에서는 미국 국무장관이 언급한대로 '평화로운 압박'(peaceful pressure)에 대한 의견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회담과 이날 한중 정상회담에서 동의를 이끌어낸 '평화적 해결'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다.

또한 이날 회동에서는 구체적인 대북 제재의 형태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과 개인에 대한 추가 금융 제재를 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에 적용됐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제재 대상 국가와 거래한 제3국 기업들을 일괄 제재하는 것)을 직접적으로 지칭하지는 않았으나, 그에 준하는 제재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회동에서는 북한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국이 더욱 적극적으로 대북 압박 역할에 나서야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다시 만나 인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날 회동은 북한을 비롯한 한반도 이슈를 다루는 데 문 대통령의 역할이 부각되는 자리였다는 평이 나온다.

중국과 정상회담을 거치며 자신감을 얻은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단계적·포괄적 북핵 해법과 '한반도 평화 구상'을 소개하고 미국과 일본의 호응을 끌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미일 3국 정상 만찬에는 우리 측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최 측인 미국 측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맥마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일본 측에서는 노가미 관방부장관, 야치 NSC 사무국장, 아키바 외무성 심의관이 각각 배석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