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환경·날씨
발암물질 '페놀' 없애는 미생물 3종 '특허출원'강물·지하수 등 담수환경서 단시간내 '제거 기능'
천동환 기자  |  cdh4508@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06  14:37:0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페놀분해 미생물 사진.(자료=낙동강생물자원관)
강물이나 지하수와 같은 담수환경에서 단시간 내에 효과적으로 발암물질인 페놀을 제거하는 미생물 3종이 발견됐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안영희)은 페놀 제거 기능이 뛰어난 3종의 미생물을 환경정화 소재로 지난달 특허를 출원했다고 6일 밝혔다.

'담수유래 유해물질 저감용 원천소재 개발사업'을 통해 낙동강 지류 하천 9곳에서 올해 3월에 발견한 13여종의 페놀 분해 미생물 중 환경정화 기능이 뛰어난 3종의 미생물을 선별하고, 이들 미생물의 혼합배양체를 개발했다.

3종의 미생물은 로도코커스 속 균주 24(Rhodococcus sp. 24)와 마이크로박테리움 속 균주 28(Microbacterium sp. 28), 슈도모나스 속 균주 GM1(Pseudomonas sp. GM1)이며, 기존에 발견된 페놀 제거 미생물보다 고농도(500ppm 이상)의 페놀을 빠르고 안정적으로 제거하는 특징이 있다.

연구진들은 이들 미생물 3종을 특허균주(KCTC13261BP)로 등록했으며, 유전체 해독 등을 활용한 환경정화기술 개발과 신종미생물 보고를 위한 심화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특허로 출원된 혼합미생물은 인공적인 실험조건 뿐만 아니라, 강물이나 지하수 같은 담수 환경에서 단시간에 페놀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또한, 미생물 3종은 단독 보다 혼합미생물로 작용할 경우, 페놀 제거 효과가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이와 함께 페놀 물질 이외에 벤젠과 톨루엔 등 여러 발암성 유해물질에 대한 복합적인 제거효능까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생물 3종은 학술 연구나 환경산업개발이 목적인 학교 또는 기업의 경우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미생물자원분양시스템(www.nnibr.re.kr) 등에서 분양받을 수 있다.

▲ 페놀분해 미생물 발굴지점.(자료=낙동강생물자원관)
안영희 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에 연구한 페놀 제거 미생물 3종은 생물자원의 산업소재로 실용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국내 담수미생물 자원을 활용한 미생물제제 개발 등 환경산업관련 원천기술을 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천동환 기자 cdh4508@shinailbo.co.kr

천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27일 카카오뱅크 등장… 저축은행들의 대응전략은?
2
<글로벌 화장품시장을 가다-①싱가포르>
중국 대체할 아세안의 전초기지를 공략하라
3
"강냉이 뽑힐래?"… 선임병 괴롭힘에 22사단 일병 투신
4
"국방부는 전자파 안전성 검증 중단하라"
5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악행 발각… "변우민 장례 치를뻔"
6
[오늘날씨] 오늘도 가마솥 더위 계속… 주말부터 장맛비
7
오찬 대신 봉사 갔지만… 홍준표가 장화 신는 방법은?
8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 대회’ 개최
9
부산시,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집중
10
공공부문 비정규직 최대 31만명 정규직 전환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