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G20 '다자 정상외교' 데뷔… 독일 향발
文대통령, G20 '다자 정상외교' 데뷔… 독일 향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0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新) 베를린 선언' 주목… 북한 문제 주요 어젠다 될 듯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독일로 출국하며 환송 나온 관계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했다.

4박6일간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독일 방문은 문 대통령 취임 뒤 두 번째 해외 방문으로,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미국 순방을 마친지 사흘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미국에 이어 유럽의 맹주인 독일과 양자외교를 하고 주요국 정상들이 참여하는 다자 외교무대에 데뷔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문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초청으로 5일(이하 독일 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베를린에 머물며 공식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와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과 각각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우호관계 발전 방안과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자유무역 체제 지지, 기후변화 대응 등 글로벌 현안을 논의한다.

6일 오전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첫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다.

이어 12시40분(한국시간 오후 7시40분) 쾨르버 재단 초청으로 한반도 평화구축과 남북관계, 통일 등을 주제로 연설을 한다.

이 연설에서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이른바 '신(新) 베를린 선언'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저녁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열리는 한·미·일 정상 만찬회동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7일부터 이틀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상호연계된 세계구축'(Shaping an Interconnected World)이라는 주제로 정책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국제경제 협력을 위한 최상의 협의체인 G20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참석하는 다자 정상회의다.

7일 오후 열리는 제1세션에서 글로벌 성장과 무역이라는 주제로 선도발언도 할 예정이다.

한편, 북한이 전날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함에 따라 이 문제가 G20 정상회의에서 주요 어젠다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 기간 만나게 될 세계 주요국 지도자들과 북한 핵 및 미사일 도발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공조기반을 확고히 하는 계기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