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권 바뀌어도 '대북정책 원칙' 잇는 '통일국민협약' 추진
정권 바뀌어도 '대북정책 원칙' 잇는 '통일국민협약' 추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0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야당·시민사회 등 참여

정부가 정권이 바뀌더라도 유지될 수 있는 대북정책의 원칙을 담은 '통일국민협약'을 추진 중인 것으로 3일 알려졌다.

통일부 한 관계자에 따르면 진보와 보수를 초월해 정권이 바뀌더라도 생명력을 잃지 않는 내용을 담는다는 방침 아래 통일국민협약 체결을 추진할 계획이다.

통일국민협약에는 정부와 여당, 야당,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신임 장관이 취임하면 국회와 접촉해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진보와 보수 간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이 판이해 정권교체가 이뤄질 때마다 대북정책이 크게 달라졌던 게 사실이다.

이 때문에 국내 여론이 갈리는 것은 물론, 북한이 우리 정부와 본격적인 대화를 갖는 데 머뭇거리게 하는 요인으로도 지목됐다.

통일국민협약은 박근혜 정부 당시 통일준비위원회의 일부 기능을 이어 받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통준위에도 정부·여당은 물론 야당과 진보·보수 성향의 전문가 등이 모두 참여했으며, 중요한 기능은 '공감대 확산'이었다.

통준위는 이르면 4일 국무회의에서 폐지가 공식 의결될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