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중국과의 외교' 숙제 안고 돌아오는 文대통령
'중국과의 외교' 숙제 안고 돌아오는 文대통령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02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 공동성명서 "한미일 협력" 거듭 강조
미중 허니문 끝?… '中소외 아냐' 설득해야 할 듯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캐피탈 힐튼 호텔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새 정부 첫 한미 정상회담이 몇가지 숙제를 남기고 호평 속에 마무리된 가운데, 숙제 중 하나인 '중국과의 외교'를 어떻게 풀어야할 지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사드 문제와 관련, "혹시라도 저나 새 정부가 사드 배치를 반복한 의사를 갖고 절차를 갖는 게 아니나가 하는 의구심은 버려도 좋다"면서 사드 배치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또 "한국의 주권 사안인 사드배치 결정에 대해 중국이 부당하게 간섭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중국에 분명한 메시지도 던졌다.

이에 따라 조만간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에 추진되는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회동이 성사되면 해당 사안에 대한 대화도 있을 것으로 보여 초미의 관심사가 됐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일 3국 협력'이 여러 차례 강조되면서 중국의 속내도 편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양국은 정상회담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양 정상은 역내 관계들을 발전시키고 한미일 3국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포함해 공동성명은 '3국 안보 및 방위협력', '3자 메커니즘 활용', '3국 관계 활용' 등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향후 3국 협력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협력 자체는 새로운 이야기가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거의 주목하지 않아 왔다는 점에서 의외라는 평가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간의 허니문이 끝났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결국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해야하는 한국 정부로서는 북핵 대응에서 한미일 협력의 단단함을 재확인했다는 성과와 더불어 앞으로 중국과의 외교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한미일 공조가 중국을 소외시키는 것이 아닌 한미 정상이 협력을 시작하는 단계에서 관계를 다지는 차원의 이야기라는 설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