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경화-틸러슨 회담… "공조 통해 북핵문제 해결"
강경화-틸러슨 회담… "공조 통해 북핵문제 해결"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6.2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 전 의제 등 최종 점검… 北인권문제 공식적으로 다뤄질 듯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갖고 30일 열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했다.

강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0분간 한미동맹과 북핵 해법,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 등 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점거했다.

한미정상회담 직전에 이뤄진 장관 회담은 이번 정상회담의 풍향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양국 장관은 한미의 새 정부 출범후 첫 정상회담이 북핵문제와 동맹 강화뿐 아니라 두 정상이 우의와 신뢰를 돈독히 하는 측면에서도 중요성이 크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

특히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확고히 견지하는 가운데 앞으로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핵 해법을 위한 공동의 전략을 구체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미동맹이 북핵 문제와 역내 문제 해결에 있어 핵심적 역할을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에 애도를 표하고, 비극적 사건을 계기로 한미 양국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서도 긴밀히 공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이 오토 웜비어의 사망사건을 언급한 것으로 미뤄봤을 때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도 공식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엔에서 오랜기간 인권 전문가로 활약한 만큼 북한 인권 문제가 제대로 논의돼 양국이 공감대 형성의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양국 장관이 민감한 이슈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나 방위비분담 등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으면서 해당 사안은 비공식적으로 거론될 가능성이 높다.

외교 전문가들은 이번 정상회담이 신뢰 구축에 초점이 맞춰지는 만큼 민감한 현안 이슈에 대해서는 최소한으로 논의될 것을 전망하고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