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정상회담 앞둔 문 대통령의 ‘사드 발언’ 과연 적절했나
[기자수첩] 정상회담 앞둔 문 대통령의 ‘사드 발언’ 과연 적절했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6.2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한 ‘사드 발언’을 두고 논란이 거세다.

문 대통령은 며칠 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발사대 1기는 올해, 나머지 5기는 내년에 배치하기로 한·미 양국이 합의했다”며 “그런데 어떤 이유에서 전체 사드 배치 과정이 서둘러 진행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안보와 관련한 한미 합의 사항을 공개한 것으로, 이는 매우 이례적이다.

해석에 따라 사드배치 합의 자체를 부정하거나 재검토하겠다는 뜻으로도 들릴 수 있다.

만약 문 대통령이 사드 합의의 결함을 은연 중 지적한 것이라면 한미 간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질 수도 있는 매우 중차대한 문제다.

청와대도 이를 의식한 듯 즉각 “사드가 당초 취지보다 서둘러 배치된 것을 지적하는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을 액면대로 보면 청와대의 해명이 충분히 이해된다.

전임 정권이 사드를 무리하게 빨리 배치하려 했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바다. 또 이 과정에서 사드발사대 추가 반입 보고누락 사건이 발생했다. 그러나 이는 내부적으로 확인하고 해결하면 될 일이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해외 언론에 사드 배치 과정에 대해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그것도 외신 인터뷰를 통해 이를 두고 국익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시기적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코앞에 둔 시점이기에 논란은 더욱 거센 것으로 보인다.

이미 사드 환경영향평가 등으로 미국이 불쾌감을 드러냈고 “사드배치를 취소하거나 철회하려는 의도가 아니다”라는 우리 정부의 거듭된 해명에도 미국은 의구심을 거두고 있지 않은 상황 아닌가.

문정인 특보의 ‘워싱턴 발언’으로 평지풍파를 일으키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미국에 해명만 하는 수세적 입장으로는 정상회담에서 국익을 담보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공세적으로 나선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한미 합의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사드 문제는 한미가 함께 보조를 맞춰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아 발언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정상회담을 앞두고 악재가 잇따라 터지는 마당에 이 같은 발언이 적절했느냐는 아쉬움은 있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오해를 부를 발언은 득보다는 실이 많으므로 절대 삼가는 게 좋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