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청권, 대선공약 국정과제 반영 공동대응
충청권, 대선공약 국정과제 반영 공동대응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7.06.2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행정협의회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건의문 전달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4개 시·도로 구성된 충청권행정협의회는 22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대선공약의 국정과제 반영을 위한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건의문에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2단계사업’과 ‘국가X축 고속철도망 구축’ 등 충청권 공동공약 2개 과제와 시도별 현안 39개가 포함됐으며, 대통령과 광역자치단체장이 참여하는 중앙·지방 협력회의(제2국무회의)의 세종시 개최도 건의했다.

충청권을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육성한다는 상생공약과 함께 대전을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로, 세종을 대한민국의 행정수도로, 충북을 중부권 중핵경제권으로, 충남을 역사와 첨단산업이 어우러지는 도시로 만들겠다는 게 신정부의 약속이다.

공약사항을 시·도별로 살펴보면 △대전시는 ‘4차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등 9과제 △세종특별자치시는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 완성’ 등 7개 과제 △충북은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 구축’ 등 11개 과제 △충남은 ‘천안·아산 KTX 역세권을 R&D집적지구로 조성’ 등 12개 과제 등이다.

이날 국정기획자문위원회를 방문한 최시복 대전시 정책기획관은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정책의 강력추진 및 충청권 대선공약의 국정과제 반영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충청권행정협의회 명의로 전달했다”며 “신행정 중심지로서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이 충청권을 통해 완성되고 꽃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책기획위원회는 6월말까지 신정부 정책 로드맵을 마련해 7월초 대통령에 보고할 예정이며 기 제시된 대통령 공약사업들이 정책과제에 포함돼야 사업추진 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충청권행정협의회는 지방자치법 제152조에 따라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와 관련된 사무의 일부를 공동으로 처리해 충청권역의 균형발전과 광역행정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1995년 결성됐으며 세종시 출범에 따라 4개 광역지자체로 확대됐다.

[신아일보] 대전/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