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경화-日외무상 전화통화… 위안부 문제 '평행선'
강경화-日외무상 전화통화… 위안부 문제 '평행선'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6.2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압력 강화 합의… 日외무상, 강경화에 축하 인사 전해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가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강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일본 측의 요청으로 21일 오전 11시20분부터 약 20여 분간의 전화통화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한일, 한미일이 연대해 압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이번 전화 통화에서 기시다 외무상은 양국이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한 강 장관의 구체적인 답변은 확인되지 않으나, 매체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강 외교장관의 취임에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강 장관은 지난 18일 반기문 전 총장을 비롯한 유엔의 전현직 사무총장들과 통화한 적이 있지만 다른 나라 외교장관과는 이번이 처음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