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고병원성 AI 피해 中企 금융지원 실시
신한은행, 고병원성 AI 피해 中企 금융지원 실시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7.06.09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억 규모 자금 지원…대출금 상환 유예 및 대출금리 감면

 

 

신한은행은 '고병원성 AI'로 인해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대해 다각적인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금융지원은 직접 피해를 입은 양계업 뿐만 아니라 음식점, 농축산물 도매 및 중개업 등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모든 중소기업이 대상이며, 피해기업당 3억원 이내에서 총 300억원 규모의 긴급 운전자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또, 피해기업의 기존 대출금 분할 상환 유예와 만기 연장도 실시할 예정이며 만기 연장시 최고 1.0%p 의 대출금리 감면도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병원성 AI로 힘들어하는 기업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이번 금융지원을 실시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절감 및 유동성 확보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