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지원 일자리 고용유지 기간 100일 안팎에 불과"
"재정지원 일자리 고용유지 기간 100일 안팎에 불과"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06.0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취업 소요기간 200일 이상 소요… "취업잠재력 제고에 관심 더 기울여야"

▲ 5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중견기업 100만+ 일자리 박람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실시하는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의 고용유지 기간이 짧게는 100일 안팎이고 길게는 300일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7일 정부와 한국노동경제학회에 따르면 한국고용정보원 전주용 부연구위원과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전재식 연구위원은 최근 발표한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의 정책 효과성 추정’ 논문에서 정부의 재정 지원 일자리 사업의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논문은 한국노동패널조사(KLIPS) 15차 자료와 일모아·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 등 약 136만개 자료를 사용해 2012년 기준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참가자들의 취업 여부, 성별, 연령, 학력, 이전직장 월평균 임금, 근속 기간 등의 요소로 조사를 진행했다.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유형은 크게 직접 일자리 창출, 직업능력개발훈련, 고용서비스, 고용장려금, 창업지원 등으로 분류된다.

조사 결과 사업 참여 이후 고용유지 기간이 가장 길었던 형태는 고용장려금(272일)을 꼽았다. 이어 직접일자리(179일), 직능훈련(173일), 고용서비스(162일), 창업지원(136일) 순으로 나타났다.

사업 참여 이후 재취업 소요기간이 가장 길었던 형태는 직접일자리로 269일이 걸렸다. 반면 고용서비스는 90일로 가장 짧았다.

사업 참여 1인당 총지급액은 창업지원이 611만2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직접일자리가 206만4000원으로 뒤따랐다.

▲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일자리 100일 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논문은 형태별 참가자들의 취업잠재력을 평가했다.

취업잠재력이란 개인특성, 가구여건, 취업전략, 노동시장 등 4가지 요인에 따라 결정되는 개인의 취업·고용유지 역량 등으로 정의했다.

분석 결과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에 참여한 이들의 평균 취업잠재력은 56.3(최댓값 100)으로 추정됐다. 일반인(75.5)보다 19포인트가량 낮은 수준이다.

형태별로 보면 직접일자리 참가자의 취업잠재력(47.3)이 가장 낮았고, 고용장려금(60.9), 고용서비스(63.2), 직능훈련(66.9) 등으로 나타났다.

또 가장 취업잠재력이 낮은 직접일자리 사업을 보다 세분화해 분석했다.

그 결과 경기대응형(숲 가꾸기·산불방지대책) 사업은 고용유지기간이 129일에 불과했다. 나머지 공공업무지원형(생활체육 지도·환경 지킴이), 사회서비스형(장애인활동지원·노인 돌봄서비스), 인턴형(사회적기업육성·중소기업 청년인턴), 사회복지·봉사형(노인 일자리운영·장애인 일자리지원) 등은 229~253일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재취업 소요기간은 공공업무지원형이 172일로 가장 짧았다. 사회봉사·복지형은 282일로 가장 오랜 시간이 소요됐다. 참여 기간 중 1인당 총임금은 공공업무지원형(1090만원)이 가장 많았고, 사회복지·봉사형(131만1000원)에서 가장 적었다.

취업잠재력은 인턴형(67.2)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공공업무지원형(56.8), 경기대응형(48.4), 사회서비스형(41.5), 사회봉사·복지형(24.5) 순이었다.

논문은 “고용유지 기간은 취업잠재력이 높을수록 길어지고 재취업 소요기간은 취업잠재력이 낮을수록 증가했다”며 “직접일자리사업의 고용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참여자의 취업잠재력 제고에 관심을 더 기울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의 문제로 지적되는 반복참여 문제는 경기대응형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분석했다.

2007년을 기준으로 참여자의 약 54%는 2회 이상 일자리사업에 참여했지만, 일반 노동시장에 취업한 비율은 7.6%에 불과했다. 2012년 기준으로도 반복참여 비율은 48%였고, 일반 일자리를 찾은 비율은 7.9%에 그쳤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최근 ‘일자리 100일 계획’을 통해 직접일자리사업 통합, 직업능력개발사업 조정 거버넌스 구축, 장려금 제도 단순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관련 사업의 혁신방안은 이달 내로 마련해 발표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