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금류 100마리 미만 사육농가 전수 수매도태 추진"
"가금류 100마리 미만 사육농가 전수 수매도태 추진"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06.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소규모 농가서 AI 발생해"…실거래가로 매입해 비축

▲ 6일 오후 제주시 광령리 한 양계장에서 흰색 방역복을 입은 공무원이 6만5000마리에 대한 살처분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전국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100마리 미만 가금류를 사육하는 소규모 농가에 대해 전수 수매도태를 추진키로 했다.

농식품부는 “이달 초 제주에서 처음 신고된 고병원성 AI는 그동안 관리 사각지대였던 소규모 농가에서 주로 발생했다”면서 “AI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국의 모든 소규모 가금 농가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수매도태를 추진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수매도태는 정부 기관이 각 농가로부터 닭이나 오리를 실거래가로 사들여 도살한 뒤 인근 경로당 등에 음식으로 제공하거나 정부 차원에서 비축해놓는 방식이다.

강제성은 없지만 AI 확산 방지라는 명분이 확실하고 정부가 제값을 주고 사주는 것이기 때문에 일선 농가의 협조율이 높은 편이라고 전해졌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100마리 미만 가금류를 사육하는 전국의 농가 수는 4만7000여 곳이며 총 사육두수는 약 66만수에 이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북 군산의 종계 농장에서 발원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번 AI는 아직 100마리 이상 사육하는 대규모 농가에서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번에 문제가 된 소규모 농가는 상대적으로 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전수 수매도태를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