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의용 "사드, 환경영향평가로 배치 시간 더 걸릴듯"
정의용 "사드, 환경영향평가로 배치 시간 더 걸릴듯"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7.06.0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정상회담 준비차 방미…"文대통령도 환경평가 국민요구 강하다고 말해"
▲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1일 오전 한미 정상회담과 사드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워싱턴으로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일(현지시간) 한국에 반입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의 완전한 배치가 환경영향평가로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달 말로 예상되는 한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미국을 찾은 정 실장은 이날 오전 미국 버지니아 주 덜레스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환경영향평가를 하면 시간이 지연되고 배치가 지연된다는 의견이 있다'는 질문에 "그런 의견들이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방한한 민주당 딕 더빈 상원의원(일리노이)을 면담한 자리에서 "사드 배치 필요성과는 달리 절차적 문제, 민주적 정당성, 투명성이 결여됐기 때문에 많은 국민이 의혹을 갖고 있어 이를 해소해줘야겠다"면서 "사드 배치와 관련해 주변 환경평가 철저히 해야 한다는 국민의 요구가 강하다"고 말했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다만, 정 실장은 딕 더빈 미 민주당 상원의원이 일부 언론과 인터뷰에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가진 면담에서 '한국이 사드를 원하지 않으면 (관련 예산인) 9억2300만 달러(약 1조 300억원)의 예산을 다른 곳에 쓸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밝힌 데 대해 "저도 면담에 배석했는데 제 기억에 그렇게 얘기는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그는 "더빈 의원은 최근 의회에서 사드 예산 관련 논의가 있는데 한국에서 그렇게 반대여론이 있으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대통령 생각은 어떠냐고 물어봤다"면서 "더빈 의원은 자기도 환경영향평가는 철저히 법적 절차에 따라 다뤄져야 한다는 데 같은 생각이고, 한국민들이 국회 통해 결정한다면 그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국방부가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 반입한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데 대해선 "그런 중요한 보고를 고의건 실수건 누락한 것은 크게 잘못됐다"며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이틀 간의 방미 목적에 대해 “6월 하순 대통령의 (정상회담차) 방미를 위한 것”이라며 “사드 문제는 미국 측도 우리의 내부 문제이고 한·미 동맹에 전혀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