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정원 개혁 본격화…文대통령 "국내정치 철저 금지"
국정원 개혁 본격화…文대통령 "국내정치 철저 금지"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7.06.0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태도변화 이끌어내야 하고 역할 많아"…徐 "개혁 꼭 성공"

▲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 시작 전, 서훈 국정원장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가정보원의 궁극적인 완전한 개혁 방안은 앞으로 좀 더 논의해서 방향을 찾아야 하는데, 그때까지 우선으로 국내 정치 만큼은 철저하게 금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서훈 신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이같이 말한 뒤 “이는 국민에게 여러 번 드렸던 약속이니만큼 꼭 좀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서 원장에게 “엄중한 시기에 아주 무거운 짐을 맡았다”며 인사를 건냈고, 서 원장은 “어려운 시기에 국정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겨 주셔서 정말 어깨가 무겁다”며 “공약과 개혁 과제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취임하면 첫 번째 조치로서 통상 ‘IO’라고 부르는 국내 정보관의 부처·기관·단체·언론 출입을 전면 폐지하겠다”며 “국민이 보시기에 정치와 완전히 분리하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 개혁을 위한 실천적 조치로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개혁 하는 동안에는 아픔을 겪겠지만 결국 그 과정을 거치고 나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또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국정원 출신으로서 그런 역할을 직원들과 함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서 원장은 “사실 국정원 출신으로서 스스로 자기 조직을 개혁해야 한다는 것이 다른 진통 못지않은 개혁통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직원들을 잘 추스려서 반드시 개혁에 성공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당장은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기 때문에 말하기 이르지만 결국은 우리가 여러 가지 수단을 총동원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야 하고, 그것을 통해 북한 핵 폐기와 함께 남북관계의 근본적인 대전환도 이뤄내야 한다는 점에서도 국정원이 해야 할 역할이 아주 많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 원장은 “그런 부분도 유념해서 목표를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