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간단체 방북, 대북제재 틀 훼손않는 범위서 검토할 것"
靑 "민간단체 방북, 대북제재 틀 훼손않는 범위서 검토할 것"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7.06.0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목적·남북관계 개선 기여 등 고려해야"
文대통령 주재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개최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민간단체의 방북(訪北) 신청과 관련해 “민간 교류에 대해 대북제재의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유연하게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결과 브리핑을 열고 “민간단체 대북접촉 방북신청 조치 방향은 ‘민간교류에 대해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한다’는 기본입장을 견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방북신청에 대해 사업목적·남북관계 개선 기여 여부·국제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 보고 및 논의안건은 △소득분배 악화 원인 및 대응방향 △가계부채 현황 및 향후 대응방향 △치매국가책임제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 △민간단체 대북접촉 방북신청 등이었다.

박 대변인은 소득분배 악화 대응 방향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일자리 추경을 통해 소득분배 악화 추세를 저지하고, 중장기 구조적으로는 일자리 소득 주도 성장으로 경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투트랙 접근방향을 보고하고 토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같은 어려운 현실에 대해 청와대가 문제점을 잘 인식하고 있다는 점과 함께 중장기 구조적 대응 방안을 사회 수석에게 다시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계부채 현황 및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8월 중으로 관계부처 합동 종합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