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국내은행 건전성 개선…위험가중자산 급감 영향
1분기 국내은행 건전성 개선…위험가중자산 급감 영향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7.06.0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말 총자본비율 15.14%…작년말 대비 0.33%p 상승

 

▲국내은행의 총자본, 기본자본, 보통주자본비율 현황. (사진=금융감독원)

올해 1분기 국내은행의 위험가중자산이 줄어들면서 건전성 지표가 일제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은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총자본비율은 3월 말 현재 15.14%로 지난해 말에 견줘 0.33%포인트 올랐다.

이는 미국 은행(14.15%)과 비슷하고 바젤Ⅲ 규제비율(11.0%)을 웃도는 수준이다.

다른 건전성 지표인 BIS 기본자본비율은 12.97%, 보통주 자본비율은 12.47%로 역시 지난해 말보다 각각 0.46%포인트씩 개선됐다.

올 1분기에 총자본비율이 오른 것은 총자본이 1조1000억원 증가한 가운데 위험가중자산이 23조6000억원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바젤Ⅱ 기준 자본증권 중 2조2000억원이 자본인정에서 제외됐으나 당기순이익이 4조4000억원이나 발생해 총자본이 늘었다.

위험가중자산은 환율 하락으로 외화대출의 원화 환산액이 줄고, 기업 구조조정 마무리됨에 따라 선수금환급보증(RG)과 대기업 여신 등이 줄면서 지난해 말 대비로 많이 감소했다.

은행별로 씨티은행이 18.91%로 총자본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국민은행(16.71%), SC제일은행(16.48%), 하나은행(16.29%) 순이었다.

구조조정이 진행된 조선·해운업종 기업의 채권을 많이 보유한 수출입은행이 11.89%로 가장 낮았다.

은행지주회사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3월 말 현재 14.48%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0.15%포인트 상승했다.

KB금융지주(15.75%)와 신한금융지주(15.03%)가 높고, JB금융지주(11.87%), BNK금융지주(12.68%)가 낮았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등 자본비율 하락 가능성을 고려해 내부 유보 등 적정 수준의 자본 확충을 지속해서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