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6개 부처 차관인사 단행…기재 1차관에 고형권
文대통령, 6개 부처 차관인사 단행…기재 1차관에 고형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5.3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차관 박춘란·외교 2차관 조현·통일차관 천해성·행자 차관 심보균·국토 2차관 맹성규
▲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기획재정부 1차관에 고형권 아시아개발은행 이사(왼쪽 부터), 교육부 차관에 박춘란 서울시교육청 부교육감, 외교부 2차관에 조현 주 인도 대사, 통일부 차관에 천해성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회장, 행정자치부 차관에 심보균 행자부 기획조정실장, 국토교통부 2차관에 맹성규 전 강원도 부지사를 각각 임명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기획재정부와 교육부, 외교부와 통일부, 행정자치부와 국토교통부 등 6개 부처 차관 인사를 단행했다.

먼저 기획재정부 1차관에 고형권(53) 아시아개발은행(ADB) 이사, 교육부 차관에 박춘란(52) 서울시교육청 부교육감, 외교부 2차관에 조현(60) 주인도 대사를 각각 임명했다.

또 통일부 차관에 천해성(53)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회장, 행정자치부 차관에 심보균(56) 행자부 기획조정실장, 국토교통부 2차관에 맹성규(55) 전 강원도 부지사를 각각 발탁했다.

고형권 신임 1차관은 행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해, 기재부 기획조정실장과 정책조정국장 등을 역임한 경제관료다. 청와대는 대표적인 정책기획통이자 국제금융분야 식견도 겸비했다고 설명했다.

박춘란 차관은 행시 33회로 교육부 청책기획관과 대학정책관 등을 지냈으며, 교육부 여성 국장 1호 기록을 갖고 있다.  대학과 지방교육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정통 관료라는 평가다.

조현 차관은 외시 13회로 주 오스트리아 대사와 주 UN 대표부 차석대사 등을 역임했으며, 다자외교에 관한 전문성과 실무경험이 풍부하다는 평을 받는다.

천해성 차관은 행시 30회로 통일부 통일정책실장과 남북회담본부장 등을 역임한 대표적 남북회담 전문가로 꼽힌다. 지방자치와 분권에 관한 다양한 정책부서와 지자체 일선현장 경험이 있다.

행시 31회인 심보균 차관은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국장과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지방자치발전단장을 역임했다.

맹성규 차관은 행시 31회로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과 항공안전정책관을 지내 대중교통, 항공, 철도 등 교통물류 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청와대는 당초 30일 일부 부처 차관 인사를 발표하려 했으나, 검증이 늦어지면서 발표 일정을 미룬 바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