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배산 여대생 살인사건, 범인은 여성?
‘그것이 알고싶다’ 배산 여대생 살인사건, 범인은 여성?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05.2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일명 ‘배산 여대생 살인사건 편’을 조명해 새로운 가능성을 내놨다.

2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뚜렷한 목격자와 용의자가 없어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여대생 故김선희 씨 사건이 전파를 탔다.

김씨는 2001년 2월 4일 아침 8시께 부산 연산동 배산 중턱 등산로 인근 수풀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김씨는 겨울 코트에 잠옷을 걸치고 있었고 그리고 등산과는 어울리지 않는 구두를 신은 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사망해있었다.

전문가들은 주위 관계자들의 증언을 종합해 “조용하고 여성스러운 성격이었던 이 여대생을 인적이 드문 등산로에서 부지불식간에 칼로 2차례 찌르고 행적을 감춘 용의자에게서는 명백한 살인의 의도가 포착이 된다”고 조언했다.

이에 제작진은 사망한 여대생의 유족과 친구들, 이웃주민, 전 남자친구 등을 탐문하며 용의자들을 추적했다.

유족이 용의자로 의심하는 건 사망 사건 발생 보름 전 여대생과 헤어졌던 김씨의 전 남자친구였다.

하지만 제작진은 김씨의 전 남자친구를 직접 만나서 사건 당일 알리바이 등에 대해 이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

좀처럼 잡히지 않을 듯해 보였던 범인의 단서는 의외의 곳에서 발견이 됐다. 사망 당시 잠을 자느라 누나의 마지막 외출을 제대로 알지 못했던 친 남동생의 최면수사를 통해서다.

김씨의 남동생을 최면수사한 결과 놀라운 증언이 나왔다.남동생은 “누나가 나가기 전에 한통의 전화가 집으로 걸려왔고, 이후 누군가 ‘똑똑’ 소리를 내며 현관에 찾아왔다. 그러자 누나가 ‘나갈게’라고 하며 집을 나섰다”며 “이 때 누나를 찾아온 목소리는 여성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전문가들은 사건 발생 지점과 피해 여대생이 칼에 찔린 흔적 등을 분석해 범인의 키가 150cm대에서 160cm 초반일 수 있다고 추정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등산로에서 목격이 됐지만 범인으로 의심을 사지 않을 만한 용의자의 외모 등이 지금까지의 추적에 장애가 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박선하 기자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