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낙연 검증' 김광수 "청문회중 문자폭탄 시달린다…"
'이낙연 검증' 김광수 "청문회중 문자폭탄 시달린다…"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7.05.2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후보 아들 병역면제 의혹 질의하자 "낙선운동 문자폭탄 왔다"
與 소속 정성호 위원장 "차분하게 시청해달라" 당부
▲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기자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칼럼 표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첫 번째로 임명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24일 인사청문회에서 청문위원인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이 청문회가 진행되는 도중 '문자 폭탄'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앞서 6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으로 당을 옮긴 이언주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후보 측 일부 격렬 지지자들의 문자폭탄이 탈당의) 결정적인 이유는 아니겠지만 심리적으로는 (탈당에) 영향은 받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오후 청문회가 재개되자 첫 발언에서 "오전 청문회를 진행하면서 계속 휴대폰이 울리길래 확인을 해보니 '지랄하네', '너는 군대갔다 왔냐', '다음 너 낙선운동 하겠다'와 같은 문자들로 휴대폰에 불이 났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서 후보자 정책이나 자질을 검증하고 당연히 도덕성도 검증하는 건데 이런 식의 문자 폭탄이 계속돼 답답하다"고 하소연했다.

김 의원은 "(문자에서) '너는 뭐했냐'고 하시는데 저는 감옥 왔다 갔다 하고 수배 생활했다. 군대도 31개월 다 다녀왔다"며 '해명'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소위 '문빠'라고 해서 패권주의 얘기가 나오기도 했었는데 후보자가 이걸 일부러 조장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도 "청문회에 임하는 위원으로서 유감을 표한다. 좀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인사청문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공직 후보자의 능력을 검증하는 귀중한 자리"라면서 "시청하시는 국민께서도 본인의 생각과 차이가 있다고 해도 차분하게 시청하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김 의원은 청문회 오전 질의에서 이 후보자 아들의 병역 문제와 관련해 "소위 불안정성대관절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병역) 면탈 방식으로 악용된다"면서 "정말로 탄원서를 제출한 것이 맞느냐"고 질의했다.

[신아일보] 박규리 기자 bgr8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