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낙연 청문회… 자료제출 놓고 시작부터 여야 격돌
이낙연 청문회… 자료제출 놓고 시작부터 여야 격돌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7.05.2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청문회 목적과 기본취지 근간 흔드는 사상 초유의 일"
민주당 "역대 총리들도 미흡… 자녀·며느리 동의 없으면 곤란"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24~25일 국회에서 열리는 가운데, 첫날 청문회 시작부터 여야가 이 후보자의 자료 제출 거부를 놓고 격돌했다.

이 후보자와 관련해 제기된 주요 의혹은 △이 후보자 부인 그림 고가 매각 의혹 △이  후보자 아들의 군(軍) 면제 의혹 △이 후보자 아들의 증여세 탈루 의혹 △이 후보자 모친의 아파트 2억4000만원 시세차익 의혹 등이다.

우선 자료제출 미비를 이유로 '보이콧' 가능성까지 언급했던 자유한국당의 경대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역대 청문회에서 개인정보를 이유로 자료제출을 거부한 적이 없다"며 "인사청문회 목적과 기본 취지의 근간을 뒤흔드는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문회의 정상 진행을 위해 정성호 위원장은 금일 정오까지 투기의혹이 있는 부동산 실거래 자료와 이낙연 후보자 아들의 병역면제 자료,아들의 주민등록 초본 제출을 명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혜숙 의원은 역대 총리들이 자료제출은 안한 적이 없다는 김경수 의원의 발언에 "사실 관계를 바로잡아 달라. 역대 총리들도 자료제출이 미흡했다"고 반박했고 김 의원은 "개인정보를 이유로 미제출한 것은 처음이 맞다"고 응수했다.

국민의당의 김광수 의원은 "아들에 대한 생활비 증여 의혹이 있다"며 "아들의 소득이 3600만원 정도인데, 지출은 8500만원이 넘어간다. 그럼에도 아들의 재산은 계속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 2004년 2015년 아들의 근로소득원천증명서 사본, 2002년 4월 이후 아들의 의료기록 사본을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직후보자는 본인이고, 배우자도 정보제공 동의를 당연히 하게 된다. 그런데 자녀나 며느리는 사생활 보호라는 측면에서 관련 법률이 있다"며 "그분들이 스스로 동의하지 않으면 곤란한 게 후보자의 어려움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성호 인사청문회 특위 위원장은 이낙연 총리 후보자에게 "제3자 인권보호를 위해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필요한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18일 국무총리(이낙연) 임명동의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간사로는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 바른정당 김용태 의원을 선출했다.

[신아일보] 박규리 기자 bgr8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