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홍석현, 통일외교안보특보 임명에 "처음 듣는 얘기라 당혹"
홍석현, 통일외교안보특보 임명에 "처음 듣는 얘기라 당혹"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2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미 성과 "文대통령 6월 방미 관련 폭넓게 의견 교환"

▲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 자격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했던 홍석현 한반도 포럼 이사장이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홍 특사는 이날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됐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임명된 홍석현 대미특사가 21일 자신의 인선에 대해 “처음 듣는 이야기다”라며 “저하고 상의 안하고 발표해서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지난 17일부터 나흘간 방미길에 올랐던 홍 특보는 이날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면서 임명 소감을 묻는 기자들에게 “비슷한 이야기를 여기저기에서 간접적으로 듣곤 있었지만 처음 듣는 이야기라 여러가지로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가 귀국행 비행기를 타고 있던 이날 오전 홍석현 한국신문협회 고문과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를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로 각각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홍 특보는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지금 (문자) 메시지로 곧 전화하겠다고 하니 경위와 무슨 일을 해야 하는지 한번 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이번 방미 성과와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 면담 자체가 확실치 않았는데 순조롭게 이뤄져서 첫 단추가 잘 끼워진 것 같다”며 “한미 동맹,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 문 대통령의 6월 방미 문제에 대해 폭넓게 좋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자평했다.

사드 비용 문제에 대해서는 “이번에 경비 문제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고, 우리 입장에서는 당연히 미국이 부담하는 거라는 마음가짐이었다”며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은 그대로 진행될 거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만, 우리는 국회 내에서 한번 의견 수렴을 거치는 과정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전달했다”며 “(미국이) 거기에 대해 큰 이의 제기는 하지 않았다. 이해를 하는 수준이고, 결과가 뒤바뀐다거나 하는 큰 걱정은 하는 것 같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홍 특보는 미국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의 ‘사드 돈은 우리(미국)가 내는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선 “매케인이 워낙 친한파고 한미동맹 지지자인 데다 거물”이라며 “상식선에서 ‘우리가 부담하는 거다’라고 가볍게 이야기해 서로 웃고 기분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