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차석대사, "랜섬웨어 北배후설 웃기는 주장"
유엔 北 차석대사, "랜섬웨어 北배후설 웃기는 주장"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5.2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룡 "美 적대시 정책 있는 한 핵능력 증강할 것"

▲ 김인룡 북한 차석대사.(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을 강력히 부인하고 나섰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는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이번 사이버 공격을 연관 짓는 것은 웃기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김 차석대사는 “무슨 이상한 일만 벌어지면 미국과 적대 세력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북한 정부와 연결지으며 떠들썩한 반(反)북한 비난전을 시작하는데 이는 상투적인 방법”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유지하는 한 북한은 핵 타격 능력을 급속하게 증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정책이 모든 문제의 근원”이라며 “(미국이) 경쟁국을 이해하지 못한 채 반북(反北) 제재를 계속 유지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추후 발생하는 재앙적 결과들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하더라도 “(북한은) 자주국방과 선제공격 능력을 위해 핵 억지력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가 한반도에 평화를 원한다면, 한반도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