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영접에 김여사 손편지까지… 파격 '靑 오찬회동'역대 정부 가운데 가장 빠른 정부 출범 9일만에 이뤄져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7:57:18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병헌 정무수석, 정의당 노회찬·국민의당 김동철·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자유한국당 정우택·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임종석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청와대 오찬이 19일 이뤄진 가운데,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파격적 행태로 진행됐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이날 오찬은 문재인 정부 출범 9일 만에 이뤄지면서 역대 정부 가운데 가장 일찍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했다는 기록을 남겼다.

또 오찬 장소였던 상춘재는 박근혜 정부에서는 외부행사에 거의 사용한 적이 없던 공간이다.

특히 지금까지 대통령과 국회 대표단의 회동이 국회 대표들이 먼저 착석을 마치고 대기하면 대통령이 입장하는 식으로 진행됐던 것과는 다르게 문 대통령은 상춘재 앞뜰에서 각 당 원내대표들이 도착하는 순서대로 일일이 영접했다.

원내대표들은 관행적으로 패용하던 이름표도 부착하지 않았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리는 각종 정부회의에 모든 참석자가 이름표를 다는 관행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앞으로 권위주의와 국민 위에 군림하는 청와대의 상징으로 지목되는 이름표 패용 관행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찬에는 한식 정찬이 나왔으며, 주 요리는 통합을 의미하는 비빔밥이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참석하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영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후식으로는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손수 준비한 인삼정과가 나왔다. 김 여사는 인삼정과를 통합과 협치를 의미하는 조각보에 직접 싸 오찬을 마치고 돌아가는 원내대표들에게 손편지와 함께 선물했다.

박 대변인은 "김 여사의 손편지에는 '귀한 걸음에 감사드리며,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의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상석이 따로 없는 원탁에 둘러앉아 격의없이 대화를 나눴다.

박 대변인은 "애초 오후 1시30분까지 예정됐던 오찬은 참석자들이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나누느라 오후 2시20분에야 끝났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김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김진태 "朴 재판 상식적인가?"… 문무일 "언급 부적절"
2
‘2TV 생생정보’ 세숫대야 물회 맛집… "성인 4명이서 먹어요"
3
최태원 SK 회장, 아내 노소영 관장 상대 이혼 조정 신청
4
"靑간담회 오뚜기와 같은 날에"… 모범그룹 오뚜기 '눈길'
5
송송커플 '태후' 회식 일화… 송중기 "알아서 잘하고 있어요"
6
서울 집값 8년만에 '최고 상승폭'…규제론 역부족
7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영화 5천원에 즐기자
8
SK그룹, 반도체 ‘덕’ 시가총액 '2위' 등극
9
[데스크 칼럼] 평범함으로 만들어낸 위대함
10
“LPG차 5인승 이하 RV로 확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