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독도 해양조사에 日 사전 동의 필요 없다"
외교부 "독도 해양조사에 日 사전 동의 필요 없다"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1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일본 정부가 한국이 선박이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실시하는 것에 항의 것과 관련해 "일본의 사전 동의는 필요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조 대변인은 해양조사가 일본에 사전 통보하고 동의 받는 절차가 필요한지에 대한 물음에 "사전 동의는 필요 없다. 우리는 그런 것을 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앞서 NHK와 교도통신 등은 이날 외무성이 "17일 오후 1시께 독도 서쪽 40㎞ 지점의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해양조사선 '해양2000'이 쇠줄 같은 물건을 바닷 속에 던지고 있는 것을 해상보안청의 순시선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해양조사선이 사전에 일본의 동의를 받지 않은 채 조사활동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 외교부와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에 항의하고 조사활동을 즉시 중단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6년 독도 주변의 해양조사를 둘러싸고 한국의 조사에 대해 일본도 자체 조사를 하겠다고 나서 양국의 충돌 위기가 있었다.

이에 양국은 협상을 통해 독도 주변에서는 공동조사를 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