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청와대
文 대통령 "5·18 발포 진상·책임 반드시 밝힐 것"'제37주년 기념식' 참석… "역사왜곡 막겠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정권교체 실감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8  13:57:56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마친 뒤 묘역에서 5·18 때 희생된 김재평씨의 딸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진상규명 의지를 분명히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5·18 민주화운동 무력 진압 책임자에 대한 조사가 본격화될 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또 "5·18 관련 자료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고, 전남도청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협력하겠다"며 "완전한 진상규명은 진보와 보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로, 국민 모두가 함께 가꿔야 할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달 출간한 회고록을 통해 "5·18사태는 '폭동'이란 말 이외에는 달리 표현할 말이 없다"고 주장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37년 전 그날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이었다"며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광주 영령들 앞에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리며, 5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9년 만에 정권 교체가 이뤄진 만큼 정권의 뿌리를 이루는 5·18 민주화운동의 위상을 높이고, 5·18 관련 진상규명도 철저히 하겠다는 의지가 연설문 곳곳에서 묻어났다.

문 대통령은 또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이 자리를 빌려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며 개헌 추진 의사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선 때 새 헌법 전문(前文)에 5·18광주민주화운동과 지난해 촛불항쟁의 정신을 반영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5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고도 전했다.

촛불민심이 37년 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정신에 뿌리를 뒀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새 정부가 '촛불혁명'의 토대 위에 탄생한 정부임을 강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날 기념식은 정권교체를 실감나게 했다. 현직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석한 지 4년 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임기 첫해에만 참석했고 이후에는 불참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역시 첫 해인 2008년에만 참석했고 이후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3년부터 5년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 작곡가인 김종률 씨의 손을 잡고 이 노래를 제창했다. 현직 대통령이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른 것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 이후 9년 만이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김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김진태 "朴 재판 상식적인가?"… 문무일 "언급 부적절"
2
‘2TV 생생정보’ 세숫대야 물회 맛집… "성인 4명이서 먹어요"
3
최태원 SK 회장, 아내 노소영 관장 상대 이혼 조정 신청
4
"靑간담회 오뚜기와 같은 날에"… 모범그룹 오뚜기 '눈길'
5
송송커플 '태후' 회식 일화… 송중기 "알아서 잘하고 있어요"
6
서울 집값 8년만에 '최고 상승폭'…규제론 역부족
7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영화 5천원에 즐기자
8
SK그룹, 반도체 ‘덕’ 시가총액 '2위' 등극
9
[데스크 칼럼] 평범함으로 만들어낸 위대함
10
“LPG차 5인승 이하 RV로 확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