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경제 > IT·전자·통신
삼성·LG디스플레이, 학회서 최고 수준 기술 인정받았다삼성 쿼드엣지 플렉서블 OLED ‘디스플레이 산업상’
LG 월페이퍼 OLED 패널‘올해의 디스플레이’ 선정
조재형 기자  |  grind@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8  09:45:4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삼성디스플레이 쿼드엣지 플렉서블 OLED.(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정보디스플레이학회(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에서 각각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SID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쿼드엣지 플렉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에 대해 올해의 ‘디스플레이 산업상(DIA)’을 수여하고 LG디스플레이의 ‘65인치 UHD(초고화질) 월페이퍼(wallpaper) OLED’ 패널은 ‘올해의 디스플레이’로 선정했다.

SID는 전년도에 출시된 제품 중 뛰어난 성과를 낸 기술력을 가진 제품을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 어플리케이션, 디스플레이 부품 등 3가지 부문에서 각기 선정해 상을 수여한다.

먼저 삼성 쿼드엣지 플렉서블 OLED는 업계 최초로 디스플레이의 상하좌우 모든 면을 커브드(curved) 형태로 구현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 제품은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7엣지에 탑재된 제품이다. 패널의 상하 끝부분을 25R(반지름 25㎜ 곡률반경)로 미세하게 구부러지도록 해 스크린의 위 아래를 완만한 곡선 모양으로 구현한 게 특징이다.

▲ LG디스플레이 65인치 UHD(초고화질) 월페이퍼(wallpaper) OLED.(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의 65인치 월페이퍼 TV 패널은 두께가 1㎜가 채 안되며, TV세트로 제작 시에도 두께가 3.55㎜에 무게도 7.4㎏에 불과하다. 액자처럼 벽에 완전히 밀착시킬 수 있어 디자인 효과를 극대화 하고 TV시청 시 몰입감을 높여준다.

한편 DIA는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저명한 디스플레이 전문가로 구성된 SID의 국제심사위원회가 1995년 이래 시상하고 있다.

[신아일보] 조재형 기자 grind@shinailbo.co.kr

조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27일 카카오뱅크 등장… 저축은행들의 대응전략은?
2
<글로벌 화장품시장을 가다-①싱가포르>
중국 대체할 아세안의 전초기지를 공략하라
3
"강냉이 뽑힐래?"… 선임병 괴롭힘에 22사단 일병 투신
4
"국방부는 전자파 안전성 검증 중단하라"
5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악행 발각… "변우민 장례 치를뻔"
6
[오늘날씨] 오늘도 가마솥 더위 계속… 주말부터 장맛비
7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 대회’ 개최
8
오찬 대신 봉사 갔지만… 홍준표가 장화 신는 방법은?
9
용인 백암면에 ‘한-러 첨단소재단지’ 조성
10
부산시,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집중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