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국방·북한
文정부, 대북 대화채널 복원 시동… "매일 北에 연락"판문점 연락사무소, 1년3개월째 중단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7  17:48:52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지난해 2월 개성공단과 함께 가동이 중단된 판문점 연락사무소의 정상화를 통해 대북대화채널을 전격 본원시킬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덕형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남북 대화뿐 아니라 남북 관계의 전체적인 관리를 위해 남북 간 대화채널이 열려야 한다는 것이 기본적인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 측에서는 응답하지 않고 있지만, 통일부 연락관들은 매일같이 판문점 연락사무소에 출근해 북측에 연락하고 있다"며 "기술적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통일부 차원에서도 그동안 남북 간 대화채널 복원을 위한 것들을 여러가지 구상해왔지만 어떤 특정한 사항이 예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조만간 정상화하는 것을 시작으로, 새 대북정책에 시동을 걸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 기간 문재인 캠프의 외교특보를 맡아 통일분야 공약에 관여한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대외부총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남북대화 복원은 판문점 연락사무소의 정상화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곧 이와 관련한 새 정부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간 직통전화는 1971년 설치 이래 지난해까지 북한에 의해 6차례 차단된 바 있다.

1976년 8월 판문점 도끼 만행사건과 2010년 5월 천안함 폭침에 따른 우리 정부의 5·24 대북제재 조치 등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 차단됐다. 짧게는 4개월에서 길게는 4년까지 단절됐다.

판문점 연락사무소는 지난해 2월 이후 1년3개월째 중단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전날 정부 정책브리핑 기고 글에서는 "북한이 (연락사무소를) 단절했기 때문에 북한 스스로 복원을 요청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지나친 수동적 자세"라며 "우리가 먼저 상호 체제 존중의 메시지를 보내고, 북한이 판문점 연락사무소의 정상화로 화답하는 것이 현실적 수순"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러면서 "시험통화가 이뤄지고 전통문이 오고가면서 실무접촉·고위급회담으로 발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핵 문제와 남북문제의 접근은 정책적으로 분리하고, 전략적으로 연계하는 것이 현실적 방식"이라며 "북한이 전략적 도발을 하더라도 비정치적 대화와 교류를 지속하면서 대화의 속도와 교류의 폭을 조절하는 것이 전략적 접근"이라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김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김진태 "朴 재판 상식적인가?"… 문무일 "언급 부적절"
2
‘2TV 생생정보’ 세숫대야 물회 맛집… "성인 4명이서 먹어요"
3
최태원 SK 회장, 아내 노소영 관장 상대 이혼 조정 신청
4
"靑간담회 오뚜기와 같은 날에"… 모범그룹 오뚜기 '눈길'
5
송송커플 '태후' 회식 일화… 송중기 "알아서 잘하고 있어요"
6
서울 집값 8년만에 '최고 상승폭'…규제론 역부족
7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영화 5천원에 즐기자
8
SK그룹, 반도체 ‘덕’ 시가총액 '2위' 등극
9
[데스크 칼럼] 평범함으로 만들어낸 위대함
10
“LPG차 5인승 이하 RV로 확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