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의료·보건
"한번 약 먹으면 평생?" 고혈압의 오해와 진실"약물 없이 목표 혈압 유지 가능시 약 끊을 수 있다"
"다양한 고혈압 환자 목표치, 자의적으로 판단 말아야"
문경림 기자  |  rgmoon@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7  10:57:4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신아일보 자료사진)

대표적인 만성질환으로 알려진 '고혈압'에 대해 옳지 않은 정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세계 고혈압의 날'을 맞아 17일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고혈압 환자 수는 752만명으로 유병률이 매우 높다.

고혈압은 적어도 2회 이상 계속해서 수축기 혈압 140㎜Hg 또는 이완기 혈압 90㎜Hg 이상이 나오는 경우를 말한다. 정상 혈압 기준은 수축했을 때 120㎜Hg 미만, 이완했을 때 80㎜Hg 미만이다.

유병률이 높아 사람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고혈압을 둘러싼 올바르지 않은 정보도 많다.

우선 고혈압은 제때에 약물치료를 하면 합병증 위험을 50%까지 줄일 수 있는 병이다.

하지만 약을 한번 먹기 시작하면 평생 먹어야 한다는 부담에 임의로 약물 복용을 늦추는 환자가 적지 않다.

이에 대해 한 내과 전문의는 "환자가 약물 없이도 목표 혈압을 일정 기간 이상 유지할 수 있다면 약을 끊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나이가 들수록 혈관의 탄력이 떨어져 기본 혈압 자체가 올라가기 때문에 환자들이 약물 없이 혈압을 조절하는 게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번 고혈압약을 먹으면 평생 먹어야 한다는 것은 절반 정도만 사실인 셈이다.

이 전문의는 "모든 고혈압 환자에 약물치료를 권하는 게 아니므로 처방을 받았을 때는 반드시 복용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근 고혈압 환자의 목표치가 다양하게 거론된다고 해서 환자가 자신의 상태를 자의적으로는 판단하는 것은 위험하다.

다른 내과 전문의는 "전 세계적으로 140㎜Hg/90㎜Hg을 고혈압 기준으로 삼는 건 동일하다"며 "환자의 나이 등에 따라 목표치를 다르게 제시하는 것뿐이므로 고혈압 기준이 달라졌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혈압 환자는 약만 잘 먹어도 합병증 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어 수명 연장에 큰 도움이 된다"며 "잘못된 정보에 현혹되지 않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문경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27일 카카오뱅크 등장… 저축은행들의 대응전략은?
2
<글로벌 화장품시장을 가다-①싱가포르>
중국 대체할 아세안의 전초기지를 공략하라
3
"강냉이 뽑힐래?"… 선임병 괴롭힘에 22사단 일병 투신
4
"국방부는 전자파 안전성 검증 중단하라"
5
'이름없는여자' 배종옥, 악행 발각… "변우민 장례 치를뻔"
6
[오늘날씨] 오늘도 가마솥 더위 계속… 주말부터 장맛비
7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줄이기 한마음 대회’ 개최
8
오찬 대신 봉사 갔지만… 홍준표가 장화 신는 방법은?
9
용인 백암면에 ‘한-러 첨단소재단지’ 조성
10
부산시,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집중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