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국제 > 국제일반
美유엔대사 "北, 핵·미사일 실험 중단하면 '대화' 용의"'핵폐기→핵중단' 대화 조건 완화… '협상론' 커지나
이은지 기자  |  ejlee@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7  08:47:53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오른쪽)가 16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리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의 핵개발과 관련실험의 전면중단이 이뤄진다면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유엔대사가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완전히 '중단'하면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당초 핵과 미사일의 완전한 '폐기'를 대화의 조건으로 내세웠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서 한 발 물러선 것이다.

이에 일각에선 문재인 정부의 출범으로 북한과의 '협상론'이 힘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16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선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 실험의 전면중단이 이뤄진다면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을 지지하던지, 아니면 우리를 지지하라"고 양자택일을 요구한 뒤, 북한을 지지하는 국가들을 공개로 지목하겠다고 말해 필요시 북한 지원 국가들에 대한 제재 추진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어 "유엔 차원의 추가적인 대북(對北)제재 결의안을 중국과 논의 중"이라면서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에 공조를 이루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의 발언은 북한이 일단 핵과 미사일 실험을 '전면중단'한다면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뜻으로, ‘완전한 핵 폐기’ 의사를 요구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기존 입장에서 대화 쪽에 한 발 더 여지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 주말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를 발사하면서 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린 매우 긴박한 상황인 점을 감안하면, 그의 발언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트럼프 정부가 제재를 하되 대화에도 비중을 두는 문재인 대통령 정부가 출범한 상황을 감안한 움직임일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태열 유엔주재 한국대사는 "북한이 한국의 새 정부가 들어선 지 불과 며칠 만에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면서 또다시 잘못된 길을 선택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태도가 변해야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면서 북한 정권의 도발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안보리 회의에서도 강력한 대북제재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대화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방침으로 의견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5월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엘비오 로셀리 유엔주재 대사는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면서도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관련기사]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비정규직 제로화 어떻게?"…공공기관 '방법 찾기' 고심
2
'K팝스타6' 출신 크리샤츄 데뷔, "떨리지만 행복해"
3
신길뉴타운 '보라매 SK뷰' 분양중
4
[종목분석] 기업은행의 ‘김도진 리스크’
5
부산지하철 1호선 40분간 멈춰… '추진장치 이상'
6
박노욱 봉화군수, 공공임대주택 추가건립 요청
7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8
홍천, 산단형 행복주택 50호 건립
9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10
연천署, 교통사망사고 예방 대책회의 가져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