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개표 종료… 문재인, 역대 최대표차로 '압도적 승리'
개표 종료… 문재인, 역대 최대표차로 '압도적 승리'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1342만3762표… 洪과 557만표 이상 차이
문재인 41.1%·홍준표 24.03%·안철수 21.41%
▲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9일 밤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서 활짝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당선인이 2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557만표 이상의 표차를 벌리며 역대 대통령 선거 최대 표차이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10일 제19대 대통령선거의 개표 마감 결과 총 3267만2101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기호 1번 문 후보가 1342만3800표로 전체의 41.08%를 득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785만2849표(24.0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699만8342표(21.41%),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220만8771표(6.76%), 정의당 심상정 후보 201만7458표(6.17%)로 집계됐다.

문 당선인은 지역별로 전북에서 64.84%로 가장 많은 표를 받았고, 광주(61.14%), 전남(59.87%) 등으로 높았다. 서울에서는 42.34%를 득표했다.  

앞서 당선이 확실시 된 지난 9일 밤 11시 50분께 문 당선인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 당선 인사를 통해 "내일부터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분들도 섬기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며 "정의로운 나라, 통합의 나라,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당선인은 이날 오전 국립 현충원을 방문한 후 국회에서 취임선서를 갖고 정식으로 대통령 집무를 시작한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