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정부 출범] 문재인, 비서실장·총리후보자 내정
[文정부 출범] 문재인, 비서실장·총리후보자 내정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7.05.10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안정 위해 '정치인 출신' 장관 기용 가능성↑

▲ 문재인 당선인(왼쪽)과 박영선 위원장.(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비서실장과 총리후보자를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관 인사에는 빠른 국정안정을 위해 정치인 출신을 대폭 기용할 전망이다.

지난 9일 오후 JTBC '2017 우리의 선택-대선 특집 뉴스룸'에 출연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비서실장과 총리후보자와 관련해 언급했다.

그는 "비서실장은 내정된 것으로 알고 있고 본인에게 통보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총리후보자에 대해선 확답을 피했다.

박 위원장은 "총리후보자 발표는 잘 모르겠다. 마음에 두고 있는 분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문재인 후보가 늘 강조한 것이, 이것이 문재인 정권이 아니라 민주당 정권이라는 것"이라며 "정의를 추구하는 분이라면 당적과 상관없이 함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영선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선 현직 국회의원들의 장관 입각이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JTBC 생방송 중 화상 연결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유시민 전 장관은 박 위원장에게 "인수위 기간 없이 취임하기 때문에 장관 임명에 대해 걱정이 많다. 현직 국회의원을 임명하면 청문회에서 무난히 통과되기 때문에 정치인을 장관으로 기용할 것이란 전망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현직 국회의원들의 장관 입각이 많을 것"이라며 "과거 정부에 비해서 많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천동환 기자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