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19대 대선 ‘가짜뉴스’ 급증했다
19대 대선 ‘가짜뉴스’ 급증했다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10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대선보다 6.3배↑… 文각료명단·투표용지 2종류 등

19대 대선은 유독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렸다.

검증 기간이 짧아 사실 확인과 전파에 한계가 있다는 점과 SNS에서 가짜뉴스 재생산이 용이하다는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가짜뉴스는 네거티브보다 전파 속도가 빠르고 더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점에서 표심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9일 SNS에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각료 명단이 공개됐다”며 확인되지도 않은 ‘문재인 정부 예비 각료’ 명단이 돌고 있다. 이 명단에는 국무총리 박원순(현 서울시장), 고용노동부 장관 한상균(수감 중인 민주노총 위원장) 등 20여 명의 이름이 담겼다.

또 ‘투표용지가 두 종류’라는 괴담과 ‘재외국민 투표 출구조사’란 출처 불명의 자료, 허위 여론조사 결과 등이 유권자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지난 3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면서 이를 악용한 가짜뉴스 공세는 더 확산하는 모양새다.

실제 19대 대선에서 적발된 가짜뉴스가 지난 18대 대선 때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이버선거범죄대응센터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5월 6일까지 적발된 사이버상의 공직선거법 위반행위는 모두 3만8657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가짜뉴스가 포함된 허위사실공표·후보자 비방 등이 65.8%(2만5466건)로 가장 많았다. 이는 18대 대선(4403건)에 비해 6.3배 늘어난 수치다.

선관위는 이 중 24건을 고발하거나 수사 의뢰했다.

이외에도 여론조사공표·보도금지가 1만1800건(30.5%), 지역·성별비하·모욕이 417건(1.1%), 선거운동 기간 위반 4건(0.01%) 등으로 나타났다. 선거운동금지자의 선거운동 등 기타 적발 건수는 1387건이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