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바른정당, 출구조사 결과에 '탄식'… 15분만에 자리 떠
바른정당, 출구조사 결과에 '탄식'… 15분만에 자리 떠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09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치러진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김무성(오른쪽), 정병국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자리를 옮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바른정당은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의 출구조사 결과 유승민 후보의 득표율이 7.1%로 예측되자 탄식 나왔다.

김무성 중앙선대위원장, 정병국 전 당대표, 주호영 원내대표는 ‘7.1%’라는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굳은 표정을 지었다.

이혜훈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은 아쉬운 표정으로 한숨을 쉬었고, 바른정당 탈당을 선언했다가 철회한 황영철 의원도 무거운 표정으로 고개를 떨궜다.

방송사가 지역별 출구조사 집계 순위를 3위까지만 발표하자 김무성 위원장은 “3등 이하로는 아예 이름도 없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5당 후보 중 4위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실제 현실로 다가오자 다소 체념하는 듯한 분위기도 감지됐다.

선대위 관계자들은 약 15분간 공개된 장소에서 방송을 지켜보다가 방송사 카메라가 없는 비공개 회의실로 향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