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 출구조사서 41.4% '압도적 승리'… 洪 23.3%·安 21.8% (종합)
文, 출구조사서 41.4% '압도적 승리'… 洪 23.3%·安 21.8% (종합)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09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7.1%, 심상정 5.9%…文, 대구·경북·경남 외 전지역 1위
洪, 대구·경북·경남 3곳서 선두…安, 1위 지역 없이 9곳서 2위
▲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저녁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이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방송에 환호하고 있다.

9일 실시된 제19대 대선의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4%,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23.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1.8%의 득표율을 각각 나타냈다.

이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7.1%,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5.9%로 뒤를 이었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는 이날 오후 8시 투표 종료와 함께 이 같은 출구조사 결과를 일제히 보도했다.

만약 출구조사가 그대로 득표율로 이어질 경우, 문 후보는 19대 대한민국 대통령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체 유권자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26%의 국민들이 사전투표를 행사한 만큼 최종 결과는 지켜봐야 알 수 있다.

사전투표 출구조사는 법으로 금지돼 있기 때문에 이번 방송 3사 출구조사에는 사전투표가 보정된 수치로 포함됐다.

출구 조사 결과의 흐름은 지난 3일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기 직전 각종 여론조사에서 형성된 '1강 2중 2약 구도'와도 일맥상통한다.

'깜깜이 선거' 이후 대선 후보들간의 네거티브 공세가 형성됐지만 결국 큰 변화 없이 유지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정우택 상임 중앙선대위원장(오른쪽) 등 당 지도부가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선거 막판 보수표를 결집했던 홍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에서도 안 후보와의 '실버 크로스'를 성공시키며 보수 재건의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반면 안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 문 후보뿐 아니라 홍 후보에게도 뒤진 3위로 내려앉은 분위기다.

유 후보와 심 후보는 TV토론 선전과 함께 기대했던 두 자릿수 득표율에는 미치지 못했다.

그럼에도 유 후보는 그간의 여론조사 지지율을 웃돌았으며, 심 후보는 역대 진보정당 후보 최고 득표율을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1~2위는 △ 서울 문 후보 43.9%, 안 후보 22.8% △ 부산 문 후보 38.3%, 홍 후보 31.8% △ 대구 홍 후보 44.3%, 문 후보 21.4% △ 인천 문 후보 42.7%, 안 후보 24.6% △ 광주 문 후보 59.8%, 안 후보 30.8% △ 대전 문 후보 42.7%, 안 후보 24.1% 등으로 조사됐다.

또 △ 울산 문 후보 37.1%, 홍 후보 25.5% △ 경기 문 후보 42.7%, 안 23.3% △ 강원 문 후보 32.4%, 홍 후보 30.4% △ 충북 문 후보 38.9%, 홍 후보 24.9% △ 충남 문 후보 40.2%, 안 후보 23.7% △ 전북 문후보 65%, 안 후보 23.3% △ 전남 문 후보 62.6%, 안 후보 29% △ 경북 홍 후보 51.6%, 문 후보 20% △ 경남 홍 후보 39.1%, 문 후보 34.9% △ 제주 문 후보 48.1%, 안 후보 21.5% 등으로 나타났다.

세종특별자치시를 제외한 16개 시도 전체적으로 보면 문 후보는 대구, 경북, 경남을 제외한 13개 시도에서 1위를 기록했고, 홍 후보는 보수층의 전통적 텃밭이자 문 후보가 1위를 놓친 대구, 경북, 경남 등 3곳에서 1위를 달렸다.

▲ 국민의당 박지원 중앙상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 손학규 (오른쪽), 천정배 선대위원장 등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국민의당 선대위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에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안 후보는 서울, 인천, 광주, 대전 등 9개 시도에서 2위에 올랐을 뿐, 1위에 오른 지역은 없었다.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가 실제 득표율과 얼만큼의 차이를 보일지, 향후 개표 상황에 이목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조사는 방송 3사의 의뢰에 따라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 리서치앤리서치 등 3개 여론조사기관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전국 330개 투표소에서 실시됐다. 예상 응답자 수는 약 99만명이고,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0.8% 포인트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