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선투표] 심상정 "국민의 삶을 바꾸는 선거, 열심히 뛰었다"
[대선투표] 심상정 "국민의 삶을 바꾸는 선거, 열심히 뛰었다"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경기도 고양시 신원초등학교에서 남편 이승배 씨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9대 대통령선거 투표에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심 후보는 9일 오전 8시께 지역구인 경기도 고양시 원신동 신원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 남편 이승배 씨와 함께 들러 투표를 마쳤다.

감색 정장에 노란색 세월호 배지를 단 심 후보는 선거사무원과도 악수와 인사를 나눈 다음 밝은 표정으로 투표를 진행했다.

심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대선은 국민의 삶을 바꾸는 선거"라면서 "청년,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의 삶을 바꾸는 선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촛불 시민의 열망을 실현하고자 그동안 최선을 다해서 뛰었다"면서 "거침없는 개혁으로 지난 60년간 이어진 낡은 정치를 과감하게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투표율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아직 갈등하는 유권자들이 계실 것"이라며 "강력한 개혁과 더 큰 변화, 내 삶을 바꾸는 한 표를 호소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심 후보는 투표가 진행되는 낮에 서울 여의나루역, 홍대입구역 등에서 투표독려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