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측 "준용씨 지인 녹취 '가짜'… 입증자료 檢 제출"
文측 "준용씨 지인 녹취 '가짜'… 입증자료 檢 제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5.0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언자 "부모 얘기 떠벌릴 성격 아냐"
국민의당 "본인 직접 나서서 해명해야"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지원유세에서 김태년 공보특보단장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인 준용씨의 취업특혜 논란과 관련한 인터뷰를 공개한 것을 두고 양 당이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공보단장은 7일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당이 공개한 음성변조된 가까운 동료 인터뷰가 '가짜'임을 입증하는 증언이 나왔다"며 "국민의당이 언급한 조건에 가장 부합하는 인물이라고 스스로 밝힌 문상호씨가 민주당에 이메일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지난 5일 브리핑을 통해 2008년 9월부터 2년 정도 준용 씨와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 대학원을 함께 다니며 가까운 사이였다는 동료의 육성 증언을 공개했다.

음성변조한 목소리의 주인공은 "(준용씨가)아빠가 이야기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는 이야기를 했던 것 같다", "아빠덕에 입사해서 일도 안하고 월급 받는 게 문제라는 생각을 전혀 안한 것 같다", "고용정보원을 아빠 친구 회사쯤으로 여겼다", "돈을 물쓰듯 했다"고 주장했다.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국민의당은 "준용씨 특혜 채용에 대해 응답하라"며 문 후보를 압박했다.

그러나 민주당에서 국민의당이 공개한 녹취록이 조작됐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은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녹취록이 공개된 이후 SNS에 자신이 준용씨의 대학동창이자 룸메이트로 2년간 살았던 친구 송모씨라고 소개하며 "평소에 아버지 이야기를 꺼내지도 않는 친구다. 굳이 동료에게 원서제출 이야기를 했다는데 그 동료가 누구인지 의심간다"는 글을 올렸다.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대림동 두암시장 앞에서 안철수 대선후보 지원 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국민의당은 "준용 씨는 친구들과 국민을 그만 괴롭히고 모든 의혹에 당당하다면 직접 나서서 해명해야 한다"고 문 후보를 거듭 압박했다.

이어 이날은 준용씨가 다녔던 파슨스디자인&테크놀로지 석사과정 동기인 문상호씨가 반박 증언을 내놓았다.

민주당은 이날 문씨로부터 받은 이메일을 공개했다.

문씨는 "국민의당이 증언 받았다고 주장하는 것과 일치하는 인물은 한명밖에 없다. 그게 저다. 그런데 저는 인터뷰를 한 사실이 없다. 준용씨는 자기 부모얘기를 자랑삼아 떠벌리고 다니는 성격이 아니다. 가장 친한 저에게도 얘기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당에서 밝힌 것은 파슨스에서 2008년 9월부터 2년 동안 함께했으며, 현재 한국에 거주하는 분이라고 한다. 방송에 나온 목소리는 남성이다. 저희 학과에 2008년에 입학한 한국인은 총 6명이다. 이 중 남자는 저와 준용씨, 그리고 A씨다. 그런데 A씨는 도중에 휴핵해 저희와 2년간 함께하지 않았으며 현재 미국 거주 중이다. 나머지 여학우 3명은 모두 미국에 거주 중이다"고 설명했다.

문씨는 또 준용씨가 유학시절 돈을 '물쓰듯 썼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준용씨는 집값이 비싼 맨해튼에 살지 않고 뉴저지에서 룸메이트와 함께 살았다. 검소한 편"이라고 반박했다.

또 "볼보를 타고 다녔다는 얘기도 사실이 아니다. 가끔 렌트를 했는데 이중 가장 싼 차종 중에도 볼보가 있고 푸조가 있다. 외국이니까 외제차를 탄 것이지 비싼 차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씨는 "이런 사실들을 종합하면 국민의당과 파슨스 동기는 가짜가 분명한 것 같다"며 "국민의당에서는 '동료'라는 모호한 표현을 썼는데, 파슨스에서 함께한 동료라면 동기 밖에 더 있겠느냐. 휴학한 A씨 또는 1년 선후배 중에서도 이런 일을 벌일 사람은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박 단장은 "검증을 넘어선 인격살인이자 마녀사냥이며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이번 정치공작에 관여한 국민의당 관계자들은 선거가 끝난 후에도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