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승민 "딸 유담 성희롱 피해, 아빠로서 가슴아파"
유승민 "딸 유담 성희롱 피해, 아빠로서 가슴아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5.05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에 대한 그런식의 행동 엄정처벌돼야"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5일 오후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딸 유담씨의 성희롱 피해 사건과 관련, 5일 "아빠로서 미안하고 가슴아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어제 그런 일이 있어서 아빠로서 미안했다. 오늘은 딸에게 (유세 지원) 다니지 말고 집에 있으라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우리 국민 절반이 여성인데, 이는 제 딸만의 문제가 아니다"며 "여성에 대해 그런식으로 행동하는 것은 앞으로 엄정하게 처벌돼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을 근절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 후보의 딸 유담씨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행위를 한 이모(30)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